고객서비스

정보센터

 HOME  >  고객서비스  >  정보센터

[무역 기고] 미·중 무역분쟁 현황과 우리 기업의 대응 방향

  • 운영자 /
  • 날짜 2019.10.31 /
  • 조회수 1,561 /

 

 

 

미국과 중국 간 무역분쟁이 1년 이상 장기전으로 지속되며, 미·중 양국 모두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일각에서는 미·중 무역분쟁을 ‘Trade war’ 혹은 ‘Tariff war’라고 표현될 정도로 양국이 대립하고 있는 상황이다.

 

 

미국은 통상법 301조에 의거해 작년 7월부터 총 4차례에 걸쳐 중국산 수입 제품에 대한 관세를 인상했다. 기계 및 통신 장비가 인상 품목의 주를 이룬 1차와 IT 관련 품목 및 일부 소비재가 포함된 2차에 대해서는 현재 25%의 추가 관세가 적용되고 있다. 작년 9월에는 일반 소비재와 식품이 상당수 포함된 2,000억 달러 규모의 품목(3차 리스트)에 10%의 추가 관세를 부과했는데, 이는 올해 5월 25%로 인상된 상태이다. 1·2·3차 리스트에 포함되지 않은 거의 모든 중국산 제품(4차 A 리스트)에는 지난 9월 1일 자로 15%의 추가 관세가 적용되고 있으며, 그 외 나머지 품목(4차 B 리스트)에도 15%의 추가 관세가 12월 15일 자로 적용될 예정이다.

 

 

한편, 1·2·3차 리스트에 대해서는 이달 15일부터 또다시 30%로의 인상이 예고되어 있었으나, 10일부터 이틀간 워싱턴DC에서 진행된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에서 부분적인 합의를 끌어내며 이 인상 계획은 보류되었다. 미국의 대중 추가 관세율 인상 보류와 더불어, 중국은 400억~5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농산물을 구매하기로 합의해 양국은 우선 한 걸음씩 물러난 것으로 보인다. 양국은 이번 협상에서 잠정적 ‘1단계 합의’에 이른 것으로 평가되지만, 이는 완전한 타결이 아니기에 아직은 상황을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판단된다.

 

 

분쟁은 양측 모두에 영향을 주게 되어 있는데, 미국은 관세라는 도구로 중국 무역경제에 영향을 끼치고 있으며, 미국에서도 소비자 물가가 상승하고 경기 둔화의 조짐이 목격되는 실정이다. 금리 인하를 한다는 것은 경기가 좋지 않다는 신호인데, 최근 미국 연방준비제도에서 금리 인하를 발표한 바 있다.

 

 

이처럼 양국 경제에 영향을 주고 있는 미·중 무역분쟁 속에서 우리 기업들의 대응 방향에 대해 간략히 짚어보도록 하겠다. 미·중 무역분쟁의 영향을 받는 우리 기업들은 품목별 예외신청, 상품의 품목 분류 재고, Tariff Engineering을 통한 합법적인 원산지 변경, 중국의 생산기지를 관세가 없는 나라로 이전하는 등의 방법을 고려해볼 수 있겠다.

 

 

우선 품목별 예외신청의 경우, 해당 제품의 미국 내 생산량 부족 및 품질 저하, 국가 안보에 끼치는 영향 등의 이유가 있다면 상무성에 예외신청을 할 수 있으며 실제로 매일 많은 품목이 예외로 승인되고 있다.

 

 

미국 관세의 기준은 품목 분류(HS Code) 및 원산지에 따라 달라지므로, 합법적인 선에서 관세가 없거나 낮은 쪽으로 품목을 분류하고 필요할 경우 중국보다 관세가 더 낮은 국가에서 제품을 완성해 미국으로 수출하는 연결 공정을 거치는 방법도 생각해 볼 수 있다. 단, 미국의 추가 관세 부과 대상은 수출국이 아닌 ‘원산지’가 중국인 제품이기 때문에 중국 외의 다른 나라에서 조립·가공해 수출하는 제품이더라도 부품·원자재로 인해 원산지가 중국으로 판정될 경우 추가 관세 부과의 대상이다.

 

 

미국의 원산지 판정 기준에 따르면, 해당 제품의 ‘이름·용도·성격’에 상당하고 실질적인 변형이 이루어지지 않는 한 원산지가 변경되지 않기 때문에 관련 기업들은 이에 반드시 유의할 필요가 있으며 원산지 및 거래와 관련된 모든 서류를 문서화해 보관하는 것 또한 중요하겠다. 

 

 

 

자료 KOTRA 해외시장뉴스

 

 


TOTAL : 57

정보센터 게시판

번호 제목 파일 등록일 작성자 조회
57 [물류 뉴스] '중국의 배꼽' 우한과 부산항 직항로 열렸다… 물류대란에 '숨통' 2021.11.10 운영자 51
56 [국가별 정보] 코로나19와 물류대란이 야기한 EU 공급망 자립정책 2021.10.14 운영자 170
55 [국가별 정보] 중국, 수입 일반화장품 동물시험 의무화 철폐 2021.09.15 운영자 378
54 [물류 뉴스] 중기부, 수출 中企 780여곳 물류비 지원…최대 2000만원 2021.07.29 운영자 446
53 [국가별 정보] 中, <수출입식품 안전관리방법> 22년부터 시행 2021.06.03 운영자 623
52 [물류 뉴스] ‘컨선 고운임시대’ 물류비 절감 해법은 2021.05.11 운영자 719
51 [국가별 정보] 美 선박 물류 지연, 그 원인을 파헤치다 2021.04.08 운영자 862
50 [물류 뉴스] 코로나19발 수출 물류 대란에 ‘해상 교통정체’ 극심 2021.03.10 운영자 845
49 [국가별 정보] 2021년 중국 수입관세제도 주요 변경사항 2021.02.03 운영자 2,506
48 [물류 기고] 코로나19에 따른 베트남 물류 동향과 유의사항 2020.12.03 운영자 1,048
47 [국가별 정보] 中 해관, 배터리 등 수입 시 품질안전점검 간소화 제도 발표 2020.10.27 운영자 1,486
46 [무역 뉴스] 수출물량·금액 넉달째 내리막…반도체 회복에 낙폭은 축소 2020.08.26 운영자 1,569
45 [국가별 정보] 사우디. 200여 개 품목 관세 인상(6월 10일부) 2020.06.11 운영자 2,132
44 [무역 뉴스] 작년 콘텐츠 수출 규모 10조 원 돌파… 한류 영향 2020.05.20 운영자 2,035
43 [물류 뉴스] IATA "코로나 19로 전세계 항공사 매출 300兆 감소할 것" 2020.03.26 운영자 2,744
42 [무역 뉴스] 수산물 수출 서류검사 비중 높여 절차 간소화 한다 2020.02.27 운영자 2,745
41 [무역 뉴스] 코로나19에 車산업 '일시정지'…국제모터쇼 줄줄이 비상 2020.02.27 운영자 2,469
40 [무역 뉴스] 韓, 7개 주력업종 올해 수출 2.16%↑전망…우한사태 장기화시 치명타 2020.02.06 운영자 2,403
39 [무역 뉴스] 아세안 화장품 시장, 잠재력 높고 유망… 국가별 다른 특징 유의해야 2019.12.23 운영자 3,527
38 [국가별 정보] 美 화장품 수출 시 주의사항 2019.11.29 운영자 1,927

Now

[무역 기고] 미·중 무역분쟁 현황과 우리 기업의 대응 방향 2019.10.31 운영자 1,561
36 [국가별 정보] 베트남 수출입 업무를 위한 기초 2019.09.26 운영자 2,340
35 [국가별 정보] 中 CCC 면제 자동차부품 수입 시 ‘先통관 後점검' 실시 2019.08.09 운영자 3,042
34 [물류 뉴스] 2019년 어둠 맞은 항공화물시장, 여전히 ‘깜깜’ 2019.06.27 운영자 4,081
33 [무역 뉴스] 의약품, 작년 수출액 사상 최대..."차세대 수출산업으로 급성장세" 2019.05.27 운영자 3,396
32 [무역 뉴스] 수출물품 품목분류 심사기간 대폭 단축된다 2019.04.29 운영자 12,534
31 [국가별 정보] 중국 증치세율 인하 - 2019년 4월 1일부 적용 2019.03.27 운영자 4,227
30 [무역 뉴스] 수출물량 3년만에 최저…'투자 부진' 수입물량도 하락 2019.03.27 운영자 2,472
29 [국가별 정보] 중국 화물무역 규제조치 및 인증 2019.02.25 운영자 3,734
28 [해운 공지] 2019년 항만시설보안료 및 중국LSS 시행안내 2018.12.26 운영자 3,841